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22.9℃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24.0℃
  • 맑음대전 25.2℃
  • 박무대구 20.0℃
  • 흐림울산 19.7℃
  • 박무광주 24.1℃
  • 박무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23.2℃
  • 흐림제주 23.2℃
  • 맑음강화 22.4℃
  • 맑음보은 22.8℃
  • 구름많음금산 23.7℃
  • 흐림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전국

명성교회, 코로나19 확진 동선 은폐? 신천지랑 상관없다!

 

국내 대형교회 안 명성교회 부목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이동 동선을 축소또는 숨겼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장이 일고 있다.

 

 

명성교회 부목사는 지난 14일 교인5명과 함께 경북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에 다녀온뒤 16일에 약 2천여명이 참석한 교인들과 함께  예배를 비롯해 여러차례 접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부목사 A 씨는  청도 대남병원에서 확진자와 사망자가 계속 발생하자 21일저녁부터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어" 16일 1부 주일 예배에만 참석했다" 고 공식발표했다.

 

그러나 A부목사는 16일 ‘1부 예배’가 아니라 ‘4부 예배’에 참석했다”고 입장을 바꾸어 발표했다. 일요일 오후 1시30분에 진행되는 4부 예배에는 부목사를 포함한 교역자들과  2000명 이상의 교인이 참석한다.

 

'1부 예배 참석'을 고집했던 명성교회는 정부 차원의 감염 확진자 동선 조사가 시작되고 나서야 사실을 실토한 셈이다.


만약 14일 청도 대남병원에서 감염이 됐다면, 1주일 이상 청도대남병원에서부터 서울까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노출 및 확산 시키게 된 셈이다.

 

이후 25일 부목사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현재는 격리치료를 받고 있으며, 명성교회 측은 교회 모든 시설을 폐쇄했다.

 

한편 명성교회측은 25일 온라인 공지를 통해 신천지 및 경북 청도대남병원과는 어떤 관계도 없다”며 이와 관련된 허위 사실을 유포시 단호하게 대처하겠다" 고 강조했다.